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경상도&대구&부산
구미 시내버스 노사 ‘임·단협 극적 타결’장세용 시장, 적극적 노사중재로 민선7기 소통 행보
김동희 기자 | 승인 2018.07.11 17:35


(구미=김동희 기자) 구미 시내버스 노사가 11일, 2018년도 임금 및 단체협상에 극적으로 합의하였다.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일선교통(주), 구미버스(주) 등 구미지역 2개 회사 조합원과 사측 간 2018년도 임금단체협상이 7월 11일 새벽 극적으로 타결됐다고 밝혔다.

7월 10일 노·사 양측은 경북노동위원회 사회조정 마지막 3차 중재회의에서 13시간여에 걸친 마라톤협상을 벌인 끝에 임금 협상안에 합의하였다.

시는 그 동안 노조 측과 사측의 만남을 수시로 주선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비상수송 대책을 준비해 왔다.

특히 장세용 구미시장은 노사분규로 인한 시민의 불편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중재안을 제시하고 김태근 시의회의장과 함께 노사정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노사 간 소통과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내는데 주도적 역할을 하였다.

올해 7월 1일부터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주 52시간 근무제)으로 노선버스의 근로시간 단축 및 휴게시간이 특례업종에서 제외되면서 구미시 시내버스 임단협은 더욱더 난항을 겪었다.

구미시는 이러한 상황을 직시하고 적극적인 중재 노력을 기울여왔으며, 결국 협상을 시작한지 28일 만에 2018년도 임단협 합의를 도출해 내는 데 성공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이번 임단협 타결로 노사간 상생과 협력의 롤모델을 보여주었다”고 평가하며 “끝까지 책임감을 가지고 진지하게 협상에 임해주신 운수종사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정부뿐만 아니라 구미시에서도 시민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대중교통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발전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동희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8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