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tvN ‘백일의 낭군님’시청률 대폭 상승기억 소실 도경수-위기의 원녀 남지현 기사회생 재회?!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09.13 17:16


(경기=이지은 기자)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와 남지현이 기사회생 끝에 재회했다. 기억을 잃은 도경수와 위기에 처한 남지현의 예측 불가 만남으로 본격적인 송주현 마을의 이야기가 시작됨을 예고하면서 시청률 또한 대폭 상승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제작 에이스토리) 2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6.2%, 최고 8.1%를 기록했다. 첫 회보다 무려 1.2% 상승,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무엇보다 전 연령층의 남녀 시청률에서 모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해, ‘백일의 낭군님’이 남녀노소가 함께 시청하는 프로그램임을 입증했다. tvN 타깃 남녀 2049 시청률 역시 지난 회보다 상승한 평균 2.9%, 최고 3.6%를 나타내며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김차언(조성하)의 계략으로 살수의 공격을 받고 기억을 잃은 이율(도경수)과 첩실 자리를 거절하고 장 백 대를 맞게 된 홍심(남지현)의 뜻밖의 만남 엔딩으로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졌다.

도망치는 홍심을 쫓아갔지만 놓친 율. “어찌하여 아직도 잊지 못하시는 겁니까”라는 동주(도지한)에게 “잊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잊혀지지 않는 것이다. 내 용포와 그 아이의 목숨을 맞바꿨으니”라고 답하는 율에겐 윤이서(남지현)의 집을 몰락시킨 죄책감이 느껴졌다. 

궁으로 돌아온 율은 내의녀를 죽인 배후를 찾아내기 위해 탄일 연회를 열어 대신들에게 궁시를 진상 올리라 명했다. 그리고 김차언이 올린 궁시가 내의녀를 죽인 화살과 같다는 것을 알게 된 율. 하지만 장인인 김차언이 자신을 독살하려는 이유를 도통 짐작할 수 없었고, 내의녀 살해사건을 조사하던 제윤으로부터 송선이 세자빈 처소 담당 의녀였다는 사실을 들었다. 율은 “더는 조사하지 말라. 이 사건에 관여치 말라. 명이다”라며 조사를 그만두게 했고, 김소혜(한소희)가 정기 검진을 연달아 피해왔다는 것을 직접 알아냈다.

율은 소혜의 처소로 내의녀를 불렀고, 체기가 심하다는 핑계로 진맥을 피하는 소혜를 보며 회임을 확신했다. 그리고 “다정히 손을 한 번 맞잡은 적이 없는데 회임을 하였다”는 벗의 이야기를 꺼내며 불안한 소혜의 마음을 떠봤다. 실은 다른 남자의 아이를 회임했다는 치명적인 비밀을 숨기기 위해 율에게 합방을 청했던 소혜.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율은 이서를 떠올리며 “너를 죽인 죄, 나를 능멸한 죄, 그 값을 반드시 치르게 할 것이다”라고 말하며 복수를 계획했다. 하지만 딸과 가문을 지켜야 하는 김차언 역시 기우제에서 율을 죽이기 위한 계략을 세웠다.

아들이 독살 위협을 받는지 모른 채 그저 백성들과 대신들이 두려운 왕(조한철)은 율을 대신 기우제에 보냈다. 산행 중 김차언의 지시를 받은 살수 무연(김재영)이 율을 향해 화살을 쏘았고, 이를 피하려다가 말에서 떨어진 율은 동주와 함께 도망쳤다. 하지만 계속 쫓아오는 살수들을 따돌리기 위해 율과 동주는 옷을 바꿔 입었고, 살수의 화살을 맞은 율은 비탈 아래로, 동주는 강물로 떨어졌다.

이지은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8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