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문화
<월요 시단> 갈망渴望
도민일보 | 승인 2019.01.13 13:06

              박 민 순  

온 누리를 비추다 
저녁놀을 구워놓고 
서쪽으로 지는 해

어둠을 밝히다
새벽을 불러놓고
이우는 달과 별똥별

넓디넓은 우주 안으로
사라지는 것들은
모두가 아름답다 

산처럼 점잖게
물처럼 낮은 자세로

바람처럼 자유롭게 
나무처럼 아낌없이 주는
그런 삶을 살다가

나도
해와 달과 별처럼
꽃이 되어
아름답게 지고 싶다.

 

박 민 순
제7대 오산문인협회장 역임, 한국문인협회 회원. 오산시문학회 사무국장

오산시문학대상, 한국글사랑문학대상
시집 <어머니 생각>, <아내의 지우개>  


도민일보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