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이템’김강우, 이번엔 주지훈 생명 위협예측을 뛰어 넘는 반전을 거듭하는 충격 전개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3.06 14:00

(경기=이지은 기자) ‘아이템’ 김강우의 화물트럭이 주지훈을 덮쳤다. 조카 신린아를 구하려 도주까지 감행한 주지훈이 생명의 위협을 받으며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충격 엔딩이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 15-16회에서 조카 다인(신린아)이 “삼촌‘이라 부르는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저절로 연주되는 멜로디언을 본 강곤(주지훈). 다인이 살아있음을 확신하며 방학재(김민교)가 말했던 소원의 방을 떠올렸다. 그러던 중 조문을 온 이한길(최진호) 차장검사에게 믿을 수 없는 일이 또 벌어지고 말았다. 그가 장례식장 화장실에서 살해된 것. 

아이템 반지를 이용해 서요한(오승훈) 형사의 모습으로 화장실에 잠복해 있던 구동영(박원상) 신부. 잠언 6장의 “악한 계교”를 언급하며, 레이저포인터를 이용해 이한길의 목을 졸랐다. 4번째 살인이었다. 사체와 함께 범인의 시그니처인 성경을 발견한 강곤이 뒤를 쫓아 구동영과 마주하게 됐고, 무고한 사람을 죽이는 이유에 대해 물었다. 그러나 구동영은 강곤을 향해 “김성규. 드림월드 참사를 일으킨 살인마 김태구의 아들”이라며, “김태구는 진짜 살인마가 아니야. 걱정 마. 우린 다시 만나게 될 테니까”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고 떠났다. 구동영은 살인자 아버지를 둔 강곤의 진짜 이름까지 알고 있었다. 

조세황 역시 폴라로이드를 통해 연쇄살인범이 구동영임을 알아냈다. 그의 기억 속에 구동영은 드림월드 유가족 협의회 사무실을 찾아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구하던 조세황을 위로해주던 신부였다. 화마 속에서 사람들을 더 살렸어야 한다며 거짓 연기를 하던 조세황에게 주님의 은총이 함께 할거라 축복을 해주던 구동영이 그를 노리고 있는 이유는 백승문(정형석) 경찰청장에 의해 드러났다. 조세황을 찾아가 남철순(이남희), 김재준(정재성), 이학준(조선묵)에 이어 이한길까지, “모두가 사건을 은폐한 자들이 아닙니까. 분명 다음은 저일 겁니다”라며 살려 달라 무릎을 꿇은 백청장. 그럼에도 여유를 부리던 조세황은 자신이 죽는다면 다음은 회장님일거란 백청장의 머리에 화병을 내리치며, “이제부터 한 번 지켜보세요. 이 세상의 진짜 주인이 누군지”라고 분노했다. 

모두의 예측을 뛰어넘는 반전을 거듭하고 있는 ‘아이템’. 매주 월, 화 밤 10시 MBC 방송.

이지은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