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지역스포츠
제1회 포항시장배 경북생활체육복싱동호인 복싱대회포항복싱 원조 포항권투체육관 금2·은3·동1 획득
김영포 선수, 최종결승전 슈퍼라이트급 금메달 획득
권영대 기자 | 승인 2019.03.12 14:03
제1회 포항시장배 경북생활체육 복싱동호인대회’에서 수상한 포항권투킥복싱협회(회장 김외년) 선수단이 획득한 금 은 동 메달을 목에 걸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포항=권영대 기자) 3월 9일~10일 양일간 포항대학교 평보관(실내체육관)에서 경북복싱동호인들의 건전한 여가 선용의 기회 제공과, 복싱인구 저변 확대로 건강 증진 도모 및 활기찬 사회 분위기 조성을 목적으로한 제1회 포항시장(이강덕)배 경북생활체육복싱동호인 복싱대회가 개최되었다.

포항시복싱협회 주최, 포항시체육회와 경북복싱협회가 공동 주관한 이번 대회에는 주최 도시인 포항시 포항권투체육관 최고령 김영포(49세), 최연소 권승우(12세)등 6명의 선수 포함, 대구경북 15개 체육관 75명의 선수들이 출전하여, 남 여 꿈나무부(초등부12세)2008년생 ~ 대왕부(일반부60세)1960년생까지 체급별로 나눠 열띤 경쟁을 펼쳤다. 

9일 오후3시부터 시작된 준결승전 첫 시합은 300여명의 관중이 운집한 가운데 꿈나무(초등)부 -35kg급 안동 김종현복싱 김재완 선수와 봉화k1복싱 김지민 선수가 대결하여, 안동 김재완 선수가 판정승으로 맨 먼저 결승에 안착하였다. 그리고 마지막 시합은 재상(40대)부 -65kg급 문경장군복싱 이상현 선수와 포항권투 김영포 선수가 대결하여, 포항권투 김영포(49세, 포스코 근무) 선수가 3회전 매 라운드 다운을 얻어내며 TKO승하여, 마지막 결승에 안착하는 등 36명의 선수가 결승에 오르며 막을 내렸다.

10일 오후1시부터 시작된 결승전 첫 시합은 역시 꿈나무부 -35kg급 안동 김종현복싱 김재완 선수와 포항 힐링복싱 김희헌 선수가 대결하여, 안동 김재완 선수가 승리하여 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리고 이번 대회 최종결승전 18번째 시합은, 재상부 -65kg급 홍코오너 포항권투 최수근(47세, 회사원) 선수와 전 날 준결승전 TKO로 결승 진출했던 포항권투 김영포 선수가 대결, 같은 포항권투체육관 라이벌전이 되었다. 1회전에는 최수근(47세) 선수가 기다렸다 되받아치는 카운터펀치로 점수가 앞서 나갔다. 하지만 2회전부터 운동경력이 많은 김영포(49세) 선수가 현란한 스텝과 더킹 위빙을 앞세워 연타와 클린히트를 효과적으로 터뜨리며 다운 직전까지 몰고 갔다. 결과는 관중들의 환호와 박수 속에 김영포 선수가 판정승하여, 대회 마지막 금메달을 목에 걸며 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한편, 포항복싱의 원조이며 15년간 포항시 생활체육복싱대회를 추진해온 포항권투 제해철 관장은, “그동안 포항에서의 복싱대회는 포항권투킥복싱협회 김외년 회장배 대회가 유일했는데, 이번에 포항시장배 복싱대회가 하나 더 생겨나 선수육성과 복싱인구 저변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아, 먼저 이강덕 포항시장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이런 뜻 깊은 제1회 대회에 포항권투 선수단은 최연소 권승우(13세 동지중1, 은메달획득)부터 최고령 김영포(49세, 금메달획득)등 6명의 선수가 고루 출전하여 기쁘고, 5명의 선수가 결승전에 진출하여 金2·銀3·銅1의 메달을 획득하는 좋은 성적을 내어 더욱 기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권영대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