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스코 포항본사·제철소 잇단 수사에 곤혹포항본사 검찰 압수수색, 임직원 금품 수수 의혹
신항만 사망사고 마무리 안돼, 압수수색 '뒤숭숭'
미세먼지를 비롯한 각종 환경 문제도 불거져
김중환 기자 | 승인 2019.03.14 17:15

(포항=김중환 기자) 검찰이 13일 포스코 포항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면서 최근들어 포항본사와 포항제철소가 잇단 수사에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대구지방검찰청은 이날 오전 포스코 포항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 7명을 보내 포항 본사 투자 엔지니어링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 상무와 부장 등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금품을 받은 혐의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엔지니어링실은 공장을 짓는데 필요한 설계나 설비를 발주·구매하는 부서로 알려져 있다.

앞서 검찰은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에 금품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하청업체 대표 A씨를 특별경제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기소한 바 있다.

A씨의 계좌를 추적하던 검찰은 일부 자금이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로 흘러간 정확을 확보하고 내사에 착수했으며, 이번 압수수색 역시 이러한 부분의 연장선이라는 관측이 주를 이루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압수수색 나온 것은 맞고 현재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압수수색이 진행되면서 최근들어 여러 요인으로 포스코 포항본사와 포항제철소가 뒤숭숭하다. 

지난달 2일 포항제철소 신항만 5부두 지상 약 35m에서 인턴사원 1명을 교육하던 포스코 직원 A씨가 혼자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진 사건 수사도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다. 

경찰은 1차 조사 결과 A씨가 장기 파열로 사망한 것으로 보고 지난달 15일 포항제철소 내 안전분야와 제품 출하 관련 3개 부서를 압수 수색했다.  

경찰은 압수한 물품을 분석하고 사망 경위를 조사해 감독자 과실 등이 있으면 처벌할 예정이다. 그뿐아니다. 

최근 미세먼지를 비롯한 각종 환경 문제도 포스코를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환경단체는 고로 등에서 미세먼지가 다량 배출하고 외부에 노출된 석탄 저장시설에서 분진이 발생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대해 포스코는 올해 환경부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 경북도·대구시와 '미세먼지 저감 공동대응 협약'을 차례로 맺고 진화에 나섰다. 앞으로 낡은 부생가스 발전설비를 폐쇄하는 등 2021년까지 1조700억원을 들여 친환경설비를 갖춰 미세먼지를 줄이겠다는 청사진도 내놨다.

포스코 포항본사와 포항제철소 뿐만 아니라 일부 계열사 역시 뒤숭숭하기는 매일반이다.

검찰이 민자 고속도로 공사 과정에서 방음벽 설치 관련된 비리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5일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을 압수 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부장 조용한)는 이날 오전부터 검사와 수사관 7명을 보내 인천 송도에 있는 포스코건설 사무소에 대한 압수 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포스코건설 측이 2017년 9월 개통된 ‘안양~성남 고속도로’ 공사를 진행하며 방음벽·방음터널 설치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특정 하청업체를 밀어준 대가로 로비를 받은 단서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의혹은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등을 폭로한 김태우 전 특감반원의 스폰서로 지목됐던 방음벽 공사업체 대표 최모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중환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중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