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포스코 최정우 회장, 중국 생산법인 방문현장 경쟁력 제고·글로벌 기업시민 활동 강화 당부
김중환 기자 | 승인 2019.05.29 14:04

(포항=김중환 기자)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중국지역 생산법인을 방문하며 3월 동남아에 이은 글로벌 경영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최 회장은 27일 '광동포항기차판유한공사'를 방문 후 29일 '장가항포항불수강유한공사'를 차례로 방문한다.

포스코는 1995년 중국 천진에 코일센터  설립을 시작으로 중국시장에 진출해 현재 중국 사업을 총괄하는 대표법인 포스코차이나를 중심으로 스테인리스 제철소인 장가항불수강, 스테인리스 냉연공장인 청도포항불수강, 자동차강판을 생산하는 광동포항, 전기강판을 생산하는 순덕포항 등 4개의 생산법인과 통합가공센터(21개 공장)를 구축해 중국 철강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27일 방문한 '광동포항기차판유한공사'는 포스코가 2013년 중국에 세운 첫번째 용융아연도금강판(CGL, Continuous Galvanizing  Line) 생산법인으로 중국 자동차강판 시장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연간 45만톤 생산규모로 폭스바겐, 지엠, 도요타, 혼다, 닛산 등 중국내 글로벌 자동차사 중심으로 판매를 늘려가고 있으며, 고객  중심의 품질관리와 신속한 납기 대응을 통해 현지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최 회장은 "제철소 현장이 회사  경쟁력의 근간이다"라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월드탑프리미엄(World Top Premium) 중심의 자동차강판 판매 확대와,  'CI(Cost innovation) 2020'의 실행을 통한 원가혁신을  당부했다.

또한 실무자들과 중국의 자율주행차를 시승하는 등 달라진 중국 자동차 제조기술을 체험하며, 현지 철강사 및 자동차 기업들과 협업하여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29일에는 '장가항포항불수강유한공사'를 방문한다. 1997년 설립된 '장가항포항불수강유한공사'는 연산 110만톤 규모의 스테인리스 일관제철소로 차별화된 원가와  품질을 기반으로 중국 내 스테인리스 고급제품의 주력 철강사로서 자리잡고 있다. 

최 회장은 중국내 스테인리스 사업환경과 시황변동에 따라 법인이 체질을 강건화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모색하고,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와 협력하여 사업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김중환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중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