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경기
하남 석바대 상가, 제비 30여마리 둥지2004년부터 편의점 사진관 등 장리단길 중심
방용환 기자 | 승인 2019.06.13 16:04

(하남=방용환 기자) 하남시 신장동 장리단길 석바대 상가의 점포에 제비 30여마리가 10여개의 둥지를 틀고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하홍모 석바대상인회장에 따르면 2004년부터 제비 한 쌍이 인근 편의점 처마밑에 둥지를 틀었다. 이 제비 한쌍이 부화한 새끼 제비가 다시 이듬해 찾아오면서 옆의 미용실 처마밑에 다시 둥지를 트는 등 해마다 가족이 늘어나면서 골목길에 10여개의 제비둥지와 30여마리의 제비가 서식하고 있다.

정리단길 석바대 상가 서식 제비는 도시화에 적응했는지, 어둑한 늦저녁에도 상가골목을 날아다니며 날도래 등의 해충을 잡아먹어 주민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석바대 상인 주민들은 “제비가 날아다니는데다, 제비의 지저귀는 소리가 들려서인지 이 지역은 다른 곳보다 모기, 파리, 날도래 등이 적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하홍모 석바대 상인회장은 제비집이 부서져 플라스틱 바구니를 받쳐준 것을 제비가 보수해 계속 서식하는 것을 보고 “석바대와 길조로 알려진 제비의 인연이 끈질긴 것을 체감한다”면서 “이 구역 상가ㆍ주민들이 모두 좋은 일만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제비는 음력 9월9일(중양절) 강남에 갔다가 3월3일(삼짇날) 돌아오고, 처마밑에 둥지를 틀어 사람들이 길조로 믿었고, 새끼를 많이 치면 풍년이 든다고 믿었다.

최근 도심에서 제비의 목격사례가 줄어드는 것은 제비가 철제 파이프 등의 금속 건축자재를 꺼리고, 유리창의 햇빛반사 때문이라는 주장도 있다.

방용환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용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