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지역스포츠
경정, 주선보류 위기 선수들 주목해야올 전반기 막바지…7월 11일까지 성적 등급 조정
방용환 기자 | 승인 2019.06.18 15:24

(하남=방용환 기자) 올해 전반기도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다. 2019년 전반기는 7월 11일까지 성적으로 등급 조정에 들어가는데 승급과 강급 보다는 매 분기 마다 어떤 선수가 주선보류가 될 것인지가 미사리 경정장 핫 이슈로 떠오른다. 주선보류는 출발위반 누적과 성적 미달로 당할 수 있고 총 3회가 되면 은퇴라는 직격탄을 맞게 되기 때문에 가장 신경이 쓰이는 부분이다. 특히 평균득점이 주선보류 커트라인 아래에 위치한 선수들은 남은 시간 동안 무조건 성적을 올려야하기 때문에 경주의 흐름에 있어 이변의 핵으로 작용하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다. 

전반기 마감까지는 약 3주간의 시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충분한 시간이 남았다고 느낄 수 있겠다. 출주횟수가 많이 남아 있다면 마감일까지 연속 출전해 탈출구를 찾을 수 있겠지만 여유가 없는 선수들은 단 한 회차만 기회가 주어져 집중력을 최대치로 끌어 올려야한다. 각자 상황이 다르다 보니 미리 미리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는데 지난 20회차 강창효와 임정택, 이승일을 대표적으로 손꼽을 수 있겠다. 당시 입소할 때까지만 해도 평균득점 3.63이었던 강창효는 1일차 3경주 인빠지기로 우승을 꿰차며 심상치 않은 출발을 보였다. 이어진 11경주에서도 2위를 기록했고 2일차 8경주에서 4착에 진입하며 단숨에 평균득점을 4.03으로 성적을 안정권으로 끌어 올렸다. 

임정택도 최악의 상황을 벗어나기 위한 대약진을 하고 있다. 지난 13회차 플라잉을 범해 현재 주선보류 2회와 2021년 4월까지 출발위반 제재기간을 안고 가야하는데 벌어놓은 평균득점이 3.20으로 이대로 가다가는 옷을 벗을 수 있었다. 하지만 20회차 동안 2착 1회와 3착 2회를 거둬 현재 평균득점이 3.65다. 급한 불은 껐지만 확실하게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좀 더 입상을 해야 하는 만큼 관심이 요망되며 이승일도 평균득점 3.59로 불안 불안한 점수였으나 20회차에 2,4착을 하면서 평균득점 3.74로 위험 부담을 줄이는데 성공했다. 

아직까지 성적 하위 5% 6명에 걸려있는 전력으로는 김재윤, 김도환, 김희영, 이응석, 정인교, 김대선이 있고 홍기철, 김기한, 이진휘 황만주, 박준호 역시 위험하다. 출발위반 누적 2회로 이미 후반기에 주선보류를 확정지은 전력으로는 박민영, 우진수, 하서우, 한성근, 한준희,이창규다. 이밖에 주선보류 대상은 13기까지이며 주선보류 기준은 평균 사고점 1.20 이상과 평균 사고점 3반기 연속 0.80 이상이며 경륜경정사업본부는 6반기(3년)내 A급(A1,A2) 4회 진입시 성적으로 인한 주선보류를 1회 소멸해 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임병준 쾌속정 예상분석 전문가는 “등급 조정 마감일이 다가오면서 승급과 강급을 노리는 전력 보다는 주선보류 위기 선수들이 주목을 받는 이유는 성적을 올리기 위해 200% 이상의 승부 의지를 발휘하며 이러한 강공이 호배당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며 “점수를 벌어야하는 하위 5%에 있는 선수들을 꼼꼼하게 체크한다면 적중과 함께 고배당의 행운도 잡을 수 있어 전반기 마감까지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방용환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용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