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알고있으면 이득> 딱 한잔’ 마셔도 운전대 잡으면 범법자25일부터 단속 기준 강화
혈중알콜농도 0.05%→0.03%
맥주 한 캔·와인 한 잔도 위험
숙취운전 음주단속도 증가
적발 2회 이상땐 최대 징역 5년
권영대 기자 | 승인 2019.06.20 15:25


(포항=권영대 기자) 오는 25일부터 소주 한 잔만 마셔도 음주단속에 걸려 범법자가 될 수 있다.

운전면허 정지 이상의 처벌을 받는 혈중알코올농도 기준이 기존 0.05%에서 0.03%로 강화되기 때문이다.

개정법에 의한 음주운전 처벌 정도는 혈중알코올농도에 따라 △0.03∼0.08% 면허정지 징역 1년 이하 벌금 500만원 이하 △0.08∼0.2% 면허취소 징역 1년∼2년, 벌금 500만원∼1천만원 △0.2% 이상 징역 2∼5년, 벌금 1천만원∼2천만원이다. 

18일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혈중알코올농도는 개인별 알코올 분해능력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보통 체중 65㎏인 성인 남성이 소주 한 잔을 마시고 한 시간 후 혈중알코올 농도를 재면 0.03%를 넘는다. 

맥주는 한 캔(355㎖·4도), 와인 한 잔(70㎖·13도) 이상을 마시고 운전을 하면 단속에 걸린다.

음주 당일 운전을 하지 않더라도 다음날 아침 숙취가 해소되지 못한 상태에서 하는 운전 또한 조심해야 한다. 

또 음주운전 횟수가 2회 이상이면 징역 2∼5년·벌금 1천∼2천만원, 음주측정에 불응한 때에는 징역 1∼5년·벌금 500만원∼2천만원에 처할 수 있다. 

알코올 해독 시간을 공식화한 것이 스웨덴의 생리학자 위드마크가 창안한 위드마크 공식이다.

권영대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