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콘텐츠일자리센터, 맞춤형 일자리 컨설팅 리뉴얼 오픈기업-구직자 간 맞춤형 매칭, 설명회
일자리 발굴 테스트베드 지원 등 다양
황진성 기자 | 승인 2019.08.15 16:57


(광주=황진성 기자) 게임, 방송, 광고·홍보, 디자인, 패션 등 콘텐츠 분야에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들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컨설팅 플랫폼이 리뉴얼 오픈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은 콘텐츠 분야의 일자리 창출과 채용시장 활성화를 위해 ‘콘텐츠일자리센터(이하 콘잡)’를 리뉴얼 오픈하고, 다양한 취업 지원 프로그램의 참가자들을 모집한다.

콘텐츠일자리센터는 지난 해 오픈 이래 콘텐츠 산업 구직자들을 위한 취업 컨설팅, 1:1 매칭 등을 진행해왔다. 이에 더하여 이번 리뉴얼 오픈을 통해서 구직자들의 다양한 수요와 관심사를 충족시키기 위한 프로그램을 다각적으로 확충하였다. 

콘텐츠 분야에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들은 빠르게 변화하는 산업 환경과 비정기적인 구직 기회 등으로 인해 자신이 원하는 직무가 실제로 콘텐츠 기업에 존재하는지,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이 되기 위해서는 어떠한 역량을 갖춰야 하는지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경우가 많았다. 이에 콘잡은 ‘잡JOB담談’을 통해 콘텐츠 분야의 실무자들과 구직자들이 직접 만나 편하게 취업에 대한 멘토링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여 콘텐츠 기업과 구직자들의 상호 눈높이를 맞추고 거리를 좁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잡JOB담談’은 사회 경험이 적은 2,30대 취업준비생에게 경직되고 부담되었던 기존의 컨설팅 혹은 기업 매칭 방식에서 벗어나 자신이 원하는 콘텐츠 분야 선배와 편하게 식사를 하며 콘텐츠 분야 일자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콘잡은 이러한 매칭을 통해 구직자와 기업들이 보다 자연스럽게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만족도 높은 취업과 채용을 할 수 있도록 상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콘잡은 대학, 지자체 등 다양한 기관과의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콘텐츠 분야 일자리에 관심 있는 구직자들에게 도움을 줄 예정이다. 오는 28일 광운대학교를 시작으로, 9월 상명대학교, 10월 숙명여자대학교 등의 수도권 지역 10개 대학에서 엔터테인먼트, 게임, 광고·홍보, 방송, 포털, 디자인, 패션 등 분야의 취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서울시일자리카페,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 서초여성인력개발센터 등 여러 일자리 유관기관들과 함께 개최하는‘잡 콘서트’도 예정되어 있어 연중 상시 구직자와 기업이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

콘잡의 도움을 얻고 싶은 구직자는 CKL기업지원센터 16층에 위치한 센터에 직접 방문하거나,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서 ‘콘잡’을 검색하여 모바일 문의을 진행할 수 있다. 센터에는 HR 전문인력이 상시 대기하여 취업 상담을 제공하며, 콘텐츠 분야의 전문정보가 필요할 경우 콘잡이 보유한 전문가풀에서 맞춤형 멘토를 지원한다. 또한 원하는 구직자들에게는 PR 영상을 통해 콘텐츠 기업에게 자신을 소개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보다 적극적인 잡매칭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콘진원 기업인재양성본부 박경자 본부장은 “다소 막연하게 느껴질 수 있는 콘텐츠 분야 구직에 콘텐츠일자리센터가 보다 실질적인, 맞춤형 도움을 주고자 리뉴얼을 진행했다”며, “향후 센터가 콘텐츠 분야 일자리 시장 활성화를 위한 핵심 플랫폼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을 지속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황진성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