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우아한 가(家)’이장우-배종옥, 진실공방전 돌입시청률 MBN 6.6%·드라맥스 1.1%로 총 7.7% 돌파
김중환 기자 | 승인 2019.10.06 14:24

(포항=김중환 기자)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이장우-배종옥이 서로의 약점을 하나씩 쥔 채 필사의 총공격을 퍼붓는, 1:1 끝장 대결에 돌입했다.

지난 3일 방송된 ‘우아한 가(家)’12회 시청률은 MBN 6.6%(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드라맥스(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1.1%로 총 7.7%을 기록했고, 최고 시청률은 7.9%까지 치솟았다. 

무엇보다 이장우-배종옥이 서로의 비밀을 쥔 채 사활을 건 ‘진실공방전’에 돌입해 안방극장을 아찔한 스릴로 휘감았다.

극 중 허윤도는 ‘왕회장(전국환) 죽음’ 직후 한제국이 MC가문에서 쫓아낸 정집사(박현숙)가 각고의 노력 끝에 구해 전해준 ‘15년 전 모석희(임수향) 모친 살인사건 파일’을 받아들고 드디어 진범을 밝힐 수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벅차올랐다. 

그러나 막상 사건 파일을 열자 한제국-모철희(정원중)-하영서(문희경)-모완수(이규한)-모완준(김진우) 뿐만 아니라 자신의 엄마 임순(조경숙) 역시 용의선상에 오른다는 것을 보고 풀이 죽었다. 그러나 허윤도는 ‘사건 당일 CCTV가 없다’며 거짓을 기록한 부분을 짚어내 당시 살인을 둘러싸고 움직였던 한제국, 검사 주형일(정호빈)이 어떤 관계를 맺고 계획을 짰는지 파헤치기 시작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열연도 폭발 전개도 폭주, 진정한 ‘꿀잼 미멜’이다!” “첫 회 보고 대박날 줄 알았던 1人” “한 사람도 구멍 없는 완벽 드라마, 최강 라인업 칭찬해!” “지나가던 개미까지 의심하게 만드는 이 미멜을 어쩔!” 등의 극찬을 쏟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모석희가 15년 전 엄마의 살인을 묻어버렸던 검사 주형일을 만나 ‘추악한 과거’를 두고 협상, 주형일은 물론 한제국까지 흔들며 안방극장에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는 매주 수목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중환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중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