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경상도&대구&부산
포항시 사상 첫 민선 체육회장 선거 하마평 무성자천타천 인사 4~5명 조심스레 거론
"체육발전 적임자 뽑아야”한목소리
권영대 기자 | 승인 2019.10.14 17:12

(포항=권영대 기자) 사상 첫 민간인 포항시체육회장 선거가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포항체육을 이끌어 갈 최고 수장자리에 체육인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초대 민선 포항시체육회장에 출마하려는 후보군은 현재까지 이상해 포항시럭비협회장과 김유곤 포항시야구협회장, 오염만 포항시축구협회장이 자천타천으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

여기에 나주영 경상북도 장애인체육회장과 윤광수 경상북도체육회 상임부회장도 물망에 오르고 있으나 정작 본인들은 고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포항시체육회 재정위원장을 다년간 역임한 박병재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추대해야 한다는 체육인들의 목소리도 팽배하다.

일부 가맹경기단체 회장을 주축으로 한 체육인들은 “오랜 기간 포항시 체육발전을 위해 힘써 온 박병재 회장이 시와 시의회 등 관련기관과의 관계정립으로 원활한 예산확보는 물론 포항체육회 재정자립, 내실운영 등 획기적인 발전을 이끌어 나갈 수 있는 적임자”라고 입을 모았다. 

그간 전국 17개 시·도 및 228개 시·군·구 체육회장은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회장을 겸직해 왔다.

그러나 체육과 정치를 분리하는 것으로 골자로 한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 금지법이 오는 2020년 1월 16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포항시체육회도 민간인 체육회장 선출절차를 서두르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최근 겸직금지법 대응 TF회의를 열고 겸직금지법 시행 하루 전인 2020년 1월 15일 기준으로 80일 전까지 7명 이상, 11인 이하의 위원으로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는 선거 관련 표준규정을 마련, 최근 시·도 체육회에 전달했다. 

이 규정대로 할 경우 포항시는 최소 200명 이상의 선거인단을 꾸려야 한다. 이와 관련 포항시체육회는 지난 4일 읍면동 체육회장 회의에서 개략적인 선거인단 규모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자료에 따르면 포항시 29개 읍면과 46개 종목별 대의원 3명씩 선거인단에 포함시킬 경우 읍면 대의원 87명, 종목별 협회 대의원 138명 등 최소 225명 이상의 메머드급 선거인단이 꾸려지게 된다.

특히 자치단체장의 사퇴시점인 2020년 1월 15일을 기준으로 선거일을 역산하면 포항시체육회는 대의원확대기구 구성 조항 신설 등 관련 규정을 개정한 뒤 늦어도 10월 27일 전까지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해야 하고, 이후 일정은 선거관리위원회가 정해 12월 하순에는 후보 등록을 실시해야 하는 등 빠듯한 일정이다.

권영대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