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문화
고양문화재단, 전통무용극 ‘물속:속물’선보여한국무용과 우리소리로 다시 쓰는 수궁가
이만조 기자 | 승인 2019.11.11 16:28

(고양=이만조 기자) 고양문화재단(대표이사 정재왈)은 오는 11월 23일(토)부터 24일(일)까지 고양어울림누리 별모래극장에서 판소리 수궁가의 이야기를 한국무용과 국악으로 재해석 한 전통무용극 ‘물속:속물’을 선보인다.

수궁가에 등장하는 토끼는 벼슬자리를 준다는 자라의 꾐에 넘어가 물 속으로 들어가지만, 용왕의 영생을 위해 간을 내주고 죽을 위기에 처하자 꾀를 발휘해 다시 육지로 올라온다. 이 과정에서 토끼는 강자와 약자의 자리를 오가며, 때론 속물적인 모습을 보인다.

그래서 작품의 제목인 <물속:속물>은 수궁가 속 토끼의 여정이 ‘물속에서 일어난 속물적인 이야기’라고 표현한다. 토끼가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치는 모습을 통해 현대사회 속 강자와의 관계에서 억척같이 살아남기 위해 애쓰는 소시민의 삶, 계급사회의 이면을 포착한 것이다.   

한예종 출신의 젊은 안무가 김시화가 이끄는 움직임팩토리의 대표 레퍼토리인 이 작품은, 국립창극단 단원이자 국악신동으로 유명한 국악인 유태평양을 필두로 6명의 무용수와 5명의 악사가 출연한다. 

고양문화재단 15주년을 기념해 특별기획으로 선보이는 이번 공연은 서울남산국악당에서 선정한 청년국악작품이자, 한국문예회관연합회의 2019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민간예술단체 우수공연 프로그램으로 뽑힌 작품이다. 한국의 전통무용을 기반으로 타 장르와의 교류를 통해 만들어 낸 새로운 움직임을 만나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이만조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만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