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경상도&대구&부산
경북문화관광공사, “아세안을 경북 품안으로”동남아시아 11개국 대상 공격적 홍보마케팅 펼쳐
김현덕 기자 | 승인 2019.12.04 16:51

(경주=김현덕 기자)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 이하 공사)는 지난 11월 30일부터 12월 4일까지 5일간 동남아시안게임(South East Asian games 이하 SEA GAMES) 과 연계해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에서 아세안 주요국 시장 유치 확대를 위해 공격적 홍보판촉 활동을 펼쳤다. 

11월 30일부터 12월 11일까지 필리핀에서 개최되는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GAMES)은 신흥 관광시장인 동남아시아 11개국이 참가하는 대형 스포츠 행사로 올해는 한·필리핀 수교 70주년과 동시에 한·아세안 관계 수립 30주년인 만큼, 공사의 이번 홍보 활동은 더 뜻깊은 의미를 지닌다. 

특히, 이번 홍보 활동을 통해‘Gyeongbuk, Real Korea in Korea(경북, 한국 속의 진짜 한국)’를 주제로 경상북도의 세계문화유산과 대표 관광자원을 소개하고, 경북을 대표하는 이미지가 새겨진 다양한 기념품 증정과 함께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홍보를 위해 동남아 선수단과 필리핀 현지 시민 및 관광객을 대상으로 주요 경기장 일대에서 게릴라식 거리 홍보전을 펼쳤다.

첫날에는 농구경기장 내외에서 태국, 인도네시아 선수단 및 관람객을, 마닐라 최대 쇼핑몰SM에선 프랑스 각국 가족들 관광객들에게, 월드트레이드 센터에는 미얀마우슈협회장등 경기단체 임원과 선수 및 관광객들에게 맨투맨 대면 홍보로 큰 호응을 이끌었다.

또한, 베트남 사격대표팀 박충건 감독, 말레이시아 사격대표팀 박상순 감독 등이 참석하는‘동남아시아 스포츠 국가대표팀 한국인 감독 간담회’를 통해 스포츠-문화 관광의 융합 방안과 그 경제적 파급효과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둘째 날에는 현지 여행사 세일즈콜로 대구경북 공동 관광 상품 개발 및 판매를 지속적으로 권유하고 한국관광공사 마닐라 지사(지사장 조길준)와 마케팅 전략 및 방향에 대해 하나의 콘텐트를 제대로 알려 주변 필리핀 관광객의 대구경북 지속적인 방문의 기틀을 협의하였다. 또한, 배드민턴 경기장과 다시 최대쇼핑몰인 SM을 찾아 싱가포르, 마카오 등 예비 한국 방문객들에게 맨투맨 홍보를 펼쳤다.

셋째 날에는 당구 경기장을 찾아 맨투맨 홍보를 하고 마닐라 유력 케이블TV 방송사 생방송 및 최대 일간지 신문사와 인터뷰를 했다.

‘주 필리핀 대한민국 대사관(대사 한동만) 방문 및 간담회’에서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부응하여 방한시장 다변화의 핵심인 아세안과 아세안의 관문인 필리핀과의 공동성장 교류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이어 필리핀한인총연합회 500명이 모인 2019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에 참석하여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홍보를 적극 피력했다.

공사 김성조 사장은“‘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대구시와 공동으로 홍보판촉활동을 함께 전개해 오고 있다.”라며 “필리핀은 올해 한국과 수교 70주년을 맞이할 정도로 양국가 간의 상호 교류 역사가 오래된 곳이며,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매력적인 관광시장인 만큼 이번 홍보판촉활동들을 계기로, 2020년 도쿄 올림픽을 대비한 전지훈련장으로서 경북 활용 방안 및 스포츠 시설과 문화 자원을 연계한 특수 목적 관광 마케팅을 활발히 전개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현덕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