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지역스포츠
안동시제트스키협회-팀코리아, 태국 킹스컵 메달 획득세계 최대 규모 제트스키 월드컵 메달 3개 획득
일부 선수들 순위권에서 벗어나 아쉬움 남기기도
백운석 기자 | 승인 2019.12.09 16:31


(안동=백운석 기자) 경북 안동시제트스키협회가 세계 최대 규모 제트스키 월드컵에 출전해 메달 3개를 획득하며 두각을 나타내 물의 도시 안동시를 전 세계에 널리 알렸다.

특히 국내 5명의 국가대표 선수 등 국내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낸 팀코리아 소속 10여 명의 선수들도 함께 출전해 제트스키 저변확대를 위해 힘썼다. 

안동시제트스키협회는 지난 12월 3일부터 8일까지 6일간 태국 파타야 좀티엔 해변에서 열린 2019 태국 국제 제트스키 월드컵(킹스컵)에 출전했다. 

이 대회에는 지난해 챔피언에 올라 상금 4000달러와 킹스컵을 들어 올린 일본 이사하이 선수와 중국 국가대표 우롱후아 선수 등 세계 40개국 3000여 명의 선수와 임원, 스텝 등이 출전해 기량을 겨뤘다.

안동에서는 2018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국가대표로 발탁된 이민(40) 선수와 신인 김일란(27) 선수가 2개 종목에 출전했다. 

아울러 팀코리아 소속 선수 등 다수 국가대표가 출전했다. 현재 대한민국 제트스키 국가대표는 이민 선수를 포함해 총 6명이다.

익스퍼트 런어바웃 리미티드(EXPERT RUNABOUT LIMLTED) 종목에 출전한 이민 선수는 1~4차전 경기결과 TOP10(8위)을 기록해 한국선수단에 첫 메달을 선사했다.

첫 세계대회에 출전한 신인 김일란 선수는 노비스 런어바웃 스톡(NOVICE RUNABOUT STOCK) 종목에 출전했지만, 아쉽게도 순위권에 진입하지 못했다.

이와 함께 팀코리아 소속 경산모터뱅크 김지연(37) 선수가 익스퍼트 베테랑 런어바웃 리미티드(EXPERT VETERRANS RUNABOUT LIMLTED(35세 이상)와 프로암 런어바웃 오픈(PRO-AM RUNABOUT OPEN) 종목에서 각각 TOP10(9위)에 이름을 올려 두개 메달을 수확했다.

청송이 고향이면서 안동대학교를 졸업한 팀코리아 소속 국가대표 이대수(33) 선수는 프로암 런어바웃 오픈(PRO-AM RUNABOUT OPEN) 종목에 출전해 줄곧 상위권 순위를 지켰지만, 3차전 경기에서 상대 선수 잘못으로 제트스키가 파손돼 기권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이밖에 나머지 선수들 역시 각 종목에서 선전을 펼쳤으나, 순위권에 안착하지 못했다.

세계 3대(미국 아리조나, 태국 파타야, 유럽 UIM 아쿠아바이크(유럽 내에서 해마다 국가 변경) 제트스키 월드컵 대회는 1~5위까지 트로피와 메달을, 6~10위까지는 메달을 수여한다. 이후 3개 대회 점수를 합산해 월드챔피언을 가린다.

안동시제트스키협회 관계자는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은 주어진 환경에서 각자의 역량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한편 세계 선수들의 높은 기량과 문턱을 절실히 경험했다”며 “제트스키가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인 만큼 국가대표를 보유한 물의 도시 안동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개최국인 태국은 모든 종목에서 높은 순위권을 놓치지 않았고 미국, 중국, 일본, 불가리아, 헝가리를 비롯해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국가들이 강세를 보였다. 해당 선수들은 모두 국가나 지자체가 적극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후발주자였으나, 국가가 직접 지원에 나서면서 신흥강자로 자리 잡았다. 또 중동지역의 경우 올림픽 등 세계 스포츠대회 메달이 귀한 만큼 지난해 인도네시아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제트스키 종목 금메달을 따내 주목을 받았다.

 

백운석 기자  csl65960400@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운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20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