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지역스포츠
경륜경정본부, 경정 선수 인권·안전 경영 개선안 마련제재 처분 소명절차 과정 참관인 배석 제도 도입 투명성 확보
방용환 기자 | 승인 2020.03.03 13:40
6대의 경주정이 반환점을 돌며 물살을 일으키고 있다.

(하남=방용환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경륜경정총괄본부는 경정 선수의 인권 보호와 심판 판정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개선안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이번에 마련한 인권·안전 경영 개선안은 경정 경주 과정에 직접 참여하고 이를 판정하는 당사자인 (사) 경정선수회와 경정 심판팀이 21일 모여 간담회를 가진 결과를 토대로 만들어졌다. 

주요 내용으로는 제재 처분 소명절차 과정에서 선수의 권리 보호를 위해 참관인 배석 제도를 도입하였다. 앞으로 경정 선수들은 심판 판정 제재 건에 대한 소명 요청 시 본인이  참관인을 지정하여 함께 배석할 수 있어 안정된 분위기 속에 소명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일일 명예경정심판이 되어 심판 판정에 선수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심판 판정에 대한 공감대와 투명성을 확보하기로 하였다. 경주일 출전하지 않는 선수를 대상으로 5명 이내 선발하여 운영할 예정이며 위반 행위에 대한 개별적인 판정 의견 제시와 논의를 통해 심판 판정에 대한 온도차가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마지막으로 심판 판정 영상을 선수들에게 제공하여 위반행위 감소 및 경기력 향상을 꾀하기로 하였다. 

경정 심판팀 관계자는 “경정 선수회와 간담회를 하며 나눈 건설적인 대화를 통해 개선안이 마련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경정 선수의 인권 향상과 심판 판정 투명성 제고 등을 위해서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방용환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용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20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