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군위군, 대구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결론 유감 표명“단독후보 부적합 결정은 대한민국 법 부정 민주주의 가치 훼손”
郡 “침탈당한 우보공항 반드시 되찾기 위해 모든 일 해나가겠다”
김중환 기자 | 승인 2020.07.05 16:15

(군위=김중환 기자) 군위군은 지난 3일 개최된 대구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의 결과에 대해 2만 4천 군위군민과 함께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국방부가 법 절차와 지자체 합의에 따라 정당하게 신청된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를 부적합 결정을 한 것은 대한민국의 법을 부정하고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군은 “지금의 상황이 여기에 이른 것에 대해 언론에서는 선정절차와 기준을 명확하게 하지 않아 갈등 요인을 제공한 국방부 책임을 거론하고, 또 다른 언론은 우보 탈락이 경북도의 요구이며, 공동후보지 유예는 대구시가 요청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며 “이것은 군위군민들에게 관계기관의 공작으로 보여 질 수 있음을 우려한다”고 했다.

또한 “우리 군을 설득하기 위해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가 내놓은 민항, 영외관사 등이 포함된 중재(안)은 전문가의 설계와 용역을 통해 결정되어 지는 것임이 이번 선정위원회를 통해 또 다시 확인됐다”며 “군위군민들에게 줄 수도 없는 것을 준다고 해 혼란에 빠뜨리는 의도가 무엇인지”를 물었다.

군은 또 “법 절차에 의해 명백하게 탈락한 공동후보지에 대해 유예한 것은 매우 개탄스럽다”며 “우리 군은 여러 차례 군위 소보지역은 유치 신청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혀왔고 또 지난 5월 22일에는 국방부에 ‘소보지역 유치신청 불가’라는 분명한 입장을 공식 문서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군위군은 “새로운 공항은 침체한 대구경북의 경제를 견인할 수 있는 곳에 건설되어야 한다”고 전제, “이전부지만 공동으로 해서 동반성장 되는 것은 아니다”며 “대구시와의 거리, 잠재적 이용객수(단독 353만명/50km, 공동 169만명/50km), 안개일수(단독 5일, 공동 58.8일)등 입지를 고려한 성공하는 공항일 때 대구 경북이 상생할 수 있는 것인 만큼 의성과 군위가 함께해 쪽박을 찰 것인지, 적지에 공항을 건설해 대구 경북이 함께 번영할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했다.

군은 “지금의 사태를 군위군 탓으로 돌리고 있으나, 낙동강 전선을 지켰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는 것처럼, 군위군이 공항을 지켰기에 지금 공항이전을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군위군은 “대구공항 통합이전사업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앞으로 군위군은 법적 대응을 포함한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우리 군민들의 억울함을 풀고, 군민의 뜻을 관철시키고자 한다”고 단언하고 “군위군수와 500여 공직자는 이 결과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우보공항을 반드시 되찾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중환 기자

김중환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중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20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