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용인시 기흥구 분구 '선택이 아니라 필수'찬성 주민들, '용인시 백년대계, 정치적 목적에 이용 말라'
김태현 기자 | 승인 2021.09.02 14:05

(용인=김태현 기자) '분구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분구의 타당성을 알리는 기흥구 주민들과 시민단체 등이 기흥구분구촉구비상대책위와 함께 분구 타당성 알리기에 나선다.

동백희망연대, 용인구성구발전연대, 수지구 죽전 주민연합회 등으로 구성된 기흥구 분구촉구비상대책위는 3일 분구촉구 기자회견을 필두로 분구 찬성 1인 시위 등을 이어간다.

이들은 "최근 용인시가 2013년부터 추진해온 기흥구 분구가 행안부의 최종 승인만 남은 현시점에 일부 주민들의 반대에 의해 혼란의 국면에 빠져들고 있다"는 주장이다.

특히 반대를 위한 반대는 용인시 백년대계를 저해한다고 밝히고 있다.

분구 찬성 66.6% 라는 압도적인 찬성결과가 나왔음에도 일부 반대 주민들은 조사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은 반대를 위한 반대라 규정했다.

이와 함께 분구에 찬성하는 기흥구 주민들은 용인시는 특례시로 백년대계를 위해 기흥구 분구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는 주장이다.

#비대위는 7개 항목의 분구 타당성을 제시 했다.

1. 2005년 기흥읍과 구성읍이 합쳐져 기흥구가 신설되었고

2. 통합당시 기흥구 명칭을 사용함에 따라 구성읍 주민에게 추후 분구시 구성구 명칭을 사용할 것을 약속한 부분이다.

3. 2013년부터 주민들과 정치권에서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4. 2013년 김중식 의원, 2014~15년 김대정 의원이 시정질문을  이어갔으며 2017년에는 용인시 의회에서 기흥구 분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사안이다.

5. 용인시는 공무원 1인당 주민수가 363명으로 도내 1위, 특허 처리건수 1위, 인허가 처리건수 2위등 업무에 한계에 다다랐고 향후 기흥구는 플렛폼시티와 경찰대 부지 개발로 더욱 많은 인구가 유입이 계획되어 있어 업무의 과중함은 더 늘어 날 전망이다.

6. 분구로 인한 학구변동에 대하여 용인시가 경기도 학군의 변경은 경기도 고등학교 평준화 지
역인 용인학군의 구역 및 배정 절차는 변동이 없고 중학교 학구 역시 행정구역의 변경에 따라 조정되는 것이 아니다.

7. 공무원 수는 100명이고 첫해에는 250억 정도가 들고 연간 150억 정도 소요 되며 용인시 예산규모 2.9조원에 비하면 충분히 감당 할 정도이고 신규 인구 유입으로 인한 행정비용으로 어떻게든 지출되어야 하는 비용이다.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지 말라

비대위와 시민단체연합은 분구가 완성되는 그날까지 결연한 자세로 시민의 목소리를 전하는 투쟁을 지속한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지역 정치인들이 사실여부를 떠나 거짓정보를 근거로 불안감을 증폭시켜 분구 반대를 선동하고 있기에 정치적인 목적이 있는지를 의심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특히  두 차례의 여론조사로 주민들의 의견을 확인하고도 일부 도의원과 시의원은 본인들의 정치 생명을 이어가기에만 급급해 본인들이 분구에 대해 결의안을 내놓은 것을 잊고 있다고 질타했다.

비대위는 "용인특례시 백년대계를 위해 기흥구 분구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이다!"라며 "비대위와 시민단체연합은 분구가 완성되는 그날까지 결언한 자세로 시민의 목소리를 전하는 투쟁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3일 오전 용인시 브리핑 룸에서 분구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어 시청 앞에서  분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이어간다.

 

김태현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고충처리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6079, 경기 의왕시 오봉산단3로 46(삼동) 5층  |  대표전화 : 031-466-0114  |  팩스 : 031-446-0114
법인명 : 도민일보 주식회사  |  제호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468-81-01354  |  발행·편집인 : 현동희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옥  |   등록번호 : 경기,아50611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13년 3월 8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21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