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신문사소개 홈 > 안내데스크 > 신문사소개

도민일보 홈페이지를 방문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 임직원 일동은 독자 여러분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 덕분에 오늘의 도민일보가 있음을 마음 깊이 새기고 있습니다.

도민일보는 독자들이 알아야 할 것, 독자가 읽어야 할 것, 독자가 해야 할 것 중심의 신문이 되겠다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았습니다.

이를 위해 도민일보 임직원은 뉴스를 세가지 영역 크리에이션(Creation),큐레이션(Curation), 커뮤니티(Community)을 통해 모든 역량을 모으고 있습니다.

7년의 세월 속에 도민일보가 건전한 정론지로 자리매김한 것도 바로 이런 자세 와 노력을 통해 독자 여러분의 신뢰를 얻은 결과라고 여기고 있습니다.

도민일보는 균형 잡힌 시각과 보다 알찬 내용으로 신문을 제작하는 한편 뉴미디어 시새에 대한 대비책도 적극 추진하고 있습니다.

동영상 서비스의 강화는 말할 것도 없고 각종 포털과의 연계 강화를 통해 홈페이지 방문자수를 증대시키고 있습니다. 도민일보는 앞으로도 이 같은 노력을 지속해 온. 오프라인이 포괄된 종합 미디어로 거듭날 것입니다.

이제 제2창간의 각오로 혼신의 힘을 다해 미래를 위한 정론지로서 균형 잡힌 시각으로 독자들의 갈증을 풀어주는 "보고" "읽고" "생각하는" 미디어가 될 것을 약속드리며 항상 매진하는 도민일보의 노력에 여러분의 아낌없는 성원과 변함없는 격려를 당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도민일보 발행인 대표이사 현재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7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