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
볼거리-먹거리 풍성한 경산으로 가볼까?가정의 달 특별한 아름다움과 맛있는 추억 만들기
배영근 기자 | 승인 2018.05.15 17:00
와촌

(경산=배영근 기자) 여행을 가면 그곳 음식을 꼭 먹어보라고 한다. 그 지역의 음식을 먹어보면서 그 지역에 대해서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 지역 사람들이 무엇을 어떻게 먹느냐에는, 그 지역의 기후나 풍토 같은 자연환경이나 종교, 역사는 물론 그들의 생활습관까지도 다 담겨 있다. 

경산의 맛집 정보는 경산시홈페이지(문화관광>여행정보)에서 볼 수 있다. 대표음식취급업소와 모범음식점 등 약 150 곳의 기본정보가 정리되어 있는데 여기에 이른바 공무원맛집, 운전기사 맛집이나 토박이 맛집을 더한 약 160 곳 정도가 경산의 맛집이라 할 수 있다.

이들 맛집은 산업단지와 하양 진량 북부동 대학촌에도 있지만 주로 옥산 2지구, 사동, 삼성현로 일대에 밀집해 있다. 내용을 들여다보면 한정식과 소고기 전문점이 많고 국밥, 국수, 각종 탕 종류가 특히 발달해 있다. 

하양

경산의 관광권은 크게 갓바위권(와촌 하양), 반곡지권(남산 용성 자인), 시내권(동지역, 압량 남천)으로 나뉘며 이들은 각기 1일 관광코스이다. 갓바위 어귀에는 두부와 장류, 자인에는 소고기와 미나리, 시내권에서는 국밥과 국수류가 특색 있게 발달해 있다. 대표음식점 12곳에서는 전국 생산량의 36%를 자랑하는 경산의 대추를 가미한 다양한 음식들을 맛볼 수 있다.

갓바위

경산 팔공산 갓바위(경산 팔공산 관봉 석조여래좌상/보물 제431호)에는 한 가지 소원은 반드시 이루어준다는 이야기가 전해 오며, 수능 철에는 전국에서 기도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와촌 방향에서 오르는 갓바위 등산로는 도보 40분 거리로 가볍게 오르기 좋고 갓바위 주차장에서는 해마다 소원성취 축제가 열리고 있다. 일반에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김유신이 통일 의지를 다지던 불굴사에는 갓바위와 짝을 이루는 또 다른 석불이 있다. 

절 아랫마을이 으레 그렇듯이 갓바위 어귀에는 맑은 공기와 물을 이용한 음식이 발달해 있다. 손두부가 특히 유명한데 두부가 고려시대부터 사찰음식으로 전해 내려온 유래와 무관하지 않다. 우리 음식의 맛을 좌우하는 것은 장맛이다. 갓바위 장맛이 좋은 것은 고추장으로 유명한 순창처럼 경산이 분지 형태의 온난지역에 위치해 장맛을 좌우하는 효모균의 번식에 최적인 기후 조건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반곡지

남산면에 가면 2011년 문화체육관광부의「사진찍기 좋은 녹색명소」에 선정된 반곡지가 있다. 아름드리 버드나무들이 늘어서 가지가 물에 닿아 비친 모습은 한 폭의 데칼코마니를 보는 듯하고 주변 49,500㎡ (약 1만 5천 평)이 복숭아밭으로 봄이면 무릉도원 분위기를 자아낸다. 반곡지는 복사꽃, 녹음, 단풍, 설경에 이르기까지 사계절의 아름다움을 모두 간직하고 있어 사진애호가들과 연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주변에는 가족 단위로 나들이하기 좋은 삼성현역사문화공원이 있고 자동차로 10여분 거리에 계정숲이 있다. 이 숲은 평지 구릉에 남아있는 천연숲으로 2, 3백년 된 이팝나무를 비롯해 말채나무, 느티나무, 참느릅나무 등이 빼곡히 심어져 있다. 여기서 해마다 음력 5월 5일 열리는 자인단오제는 국가 무형문화재 여원무, 경북도 무형문화재 계정들소리 등 다양한 볼거리를 연출한다. 
 

자인

자인에서 용성으로 들어가면 반룡사의 고요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반룡사는 원효의 아들 설총이 어릴 적 자란 곳으로 낙조 풍경이 볼만하다. 자인에는 자인시장 소고기가 유명한데, 맥반석 암반수와 청정사료 및 목초로 키운 일등급 육질로 잘 알려져 있다.  

삼한시대 압독국과 삼국통일 주역 김유신 흔적이 남아있는 압량면에 오면 마위지와 연무장, 감못이 있다. 감못은 8월이면 연꽃으로 뒤덮인 장관을 연출해 전국의 사진동호회에서 이곳을 찾고 있다. 감못 근처에는 조폐공사가 있어 견학 신청을 하면 하루 여행코스로 충분하다.  

김유신 연무장 유적은 모두 3곳 있고 마위지 주변에는 김유신 기념 조형물이 설치되어 있다. 영남대 정문 맞은편 원룸촌의 골목길을 올라가면 고대소국 압독국의 지배자들이 잠들어 있는 조영동 고분군이 있다.  임당동과 조영동고분군 일대에는 현재 압독문화 복원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반룡사

경산은 하천과 저수지가 풍부한 도시이다. 대표 저수지로 시청 옆 남매지 근린공원을 들 수 있고 경산역에서 도보 10여 분 거리에 남천이 있다. 남천은 경산을 아우르는 얕은 강으로 산책로가 잘 정비되어 있고 카페에 앉아 내려다보는 전망이 좋다. 남천 가까이에는 100년 역사를 자랑하는 상설 5일장 경산시장과 경산의 명물 돼지국밥 골목이 있다. 

돼지국밥은 시대적, 사회적, 환경적인 토대 위에서 생겨나 경상도에 널리 퍼진 음식으로 지역마다 맛이나 분위기가 조금씩 다르다고 한다. 한 시인의 표현처럼, 돼지국밥에는 쉰내 나는 야성이 있고 우리는 야성을 연마하려고 돼지국밥을 먹는지도 모르지만(‘야성은 빛나다’ 최영철), 경산국밥에는 경산의 기후와 역사, 인심이 은은히 들어가 있다. 

배영근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영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8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