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교육
대구교육청, 세계적 수준 미래교육공간 만든다중-고등학교 20~30여개 우선 추진 점차 확대 예정
김헌자 기자 | 승인 2018.10.11 16:43

(대구=김헌자 기자) 대구교육청은 지난 10일 시교육청 행복관(동관1층)에서 참가 희망 학교를 대상으로 ‘미래교육공간 구축 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미래교육공간 구축 사업은 대구교육청이 지금까지 성공적으로 추진해 온, 중·고등학교의 수업개선이 더 알차고 깊이 있게 이루어지도록 지원하고자 추진하는 혁신 사업이다.

대구교육청은 올 하반기에 중, 고 20~30여개 학교를 선정해 1차년도 미래교육공간 구축 사업을 시행한다. 그리고 이에 대한 성과 분석 후에, 향후 3~4년 동안 대구교육청 소속 중, 고등학교를 미래교육에 적합한 공간으로, 점차 변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먼저 대구교육청 미래교육공간 구축 자문단 총괄디렉터인 영남대 도현학 교수가 강연자로 나서서 미래교육공간의 변화 방향에 대해 강의했다. 이어서 업무 담당자(장학사 정강욱)가 미래교육공간 사업의 추진 절차 및 주요 사업 내용을 설명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대구교육청이 염두에 두고 있는 미래교육공간은 지금까지의 학교 공간과는 다소 개념을 달리한다. 학교 내 교육공동체 간의 수평적 관계를 세우는 공간,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공간, 갈등과 경쟁의 교육공동체를 화해와 상생의 교육공동체로 회복시키는 공간, 배움과 놀이와 쉼(여가)이 함께하는 공간 등이 대구교육청이 염두에 두고 있는 미래교육공간의 모습들이다.

이와 함께 대구교육청은 단위 학교에 미래교육공간 구축에 필요한 철학과 방향 설정을 위해 ‘미래’, ‘역량’, ‘융합’, ‘개방’, ‘소통’, ‘창의’, ‘감성’, ‘성장’, ‘놀이’, ‘여가’ 등의 핵심 키워드를 제시하고 있다. 이번 사업에 공모하는 학교는 새롭게 구성하고자 하는 공간에 이러한 개념들이 녹아들 수 있도록 디자인해야 한다.

한편 이번 사업에 대한 학교의 관심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30여 개의 학교를 선정하는 이번 사업에 무려 100여개의 학교가 설명회에 참석을 신청했다. 미래교육공간에 대한 단위 학교의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는 대목이다.

지금까지 대구교육청은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가장 선도적으로 교실수업개선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그 결과 중, 고등학교에서는 배움 중심의 협력수업이 어느 정도 정착되었다고 평가받고 있다. 대구교육청의 이번 미래교육공간 구축 사업은 지금까지의 교실수업개선 노력을 한층 더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공간은 사람의 사고를 혁신적으로 전환시키고, 창의적 사고를 이끌어 내는 중요한 변인 중에 하나인데, 지금처럼 똑같은 크기, 똑같은 모양의 획일적이고 격자화된 근대적 공간 개념 속에서는 이러한 창의적인 사고 역량이 길러지기는 어렵다”고 본다면서, “창의적 사고가 가능한 공간으로의 재구조화를 통해, 우리 대구 아이들이 미래 사회에 꼭 필요한 인재들로 커나갈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추진해 나갈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김헌자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헌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8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