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해양경찰청, 3년만에 다시 인천으로 돌아왔다인천시·시민단체·여야정치권 등 이전반대 노력 결실
배동수 기자 | 승인 2018.11.26 14:25

(인천=배동수 기자) 해양경찰청(이하 해경청)이 지난 2015년 10월 세종으로 이전 확정된 후 3년 만에 다시 제자리로 돌아와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로 이전하고 27일 송도청사 현판식을 갖는다.

해경본부는 1953년 해양경찰대 창설 때 부산에 본부를 뒀다가 1979년 인천 연안부두로 옮겨 '인천시대'를 시작한지 37년 만에 2014년 세월호 참사 후 해체돼 일부 업무가 해양경비안전본부(이하 해경본부)로 이전됐다. 

해경청은 2015년 10월 행정자치부가 해경본부를 포함해 안전처와 인사처를 2016년 3월까지 세종시로 이전하는 내용의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을 관보에 고시해 해경본부를 이전했다.

이에 인천지역사회는 여야정치권, 인천시와 함께 해경본부 이전 반대 운동을 범시민적으로 벌였으며 해경본부 이전 후에는 해경 부활과 인천 환원을 위해 서해5도 어민들과 함께 노력해 왔다. 

또한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2016년 총선 과 2017년 대선에서 모든 후보들에게 해경부활과 인천환원 약속을 받아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2월  균형발전비전 선포식에서 해양경찰청의 인천 환원을 올해 안에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마침내 해경청이 11월 27일 이전 개청식을 하게 됐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인천시민들은 해양경찰청 개청을 축하하며 인천에 다시 돌아온 해양경찰청은 인천에서 출발한 세월호의 아픔을 잊으면 안 된다.”면서 “해경청은 중국불법조업으로 고통받아온 서해5도 어민들의 아픔을 잊으면 안 되며 인천시민들은 해경이 계속 혁신하고 국민들 위해 헌신해 바다의 안전에 끝까지 책임을 다할 것을 기대한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아울려 인천평화복지연대는“인천으로 돌아온 해양경찰청이 국민과 바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할 수 있도록 응원과 함께 감시와 견제의 역할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배동수 기자  528somi@hanmail.net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