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윤박-채정안-정상훈, 변호사 군단으로 뭉쳤다JTBC 새 금토드라마 ‘리갈하이’라이벌 구도 형성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12.12 17:09


(경기=이지은 기자) 배우 윤박, 채정안 그리고 정상훈이 드라마 ‘리갈하이’에 합류, 앞서 캐스팅을 확정 지은 진구, 서은수와 라이벌 구도를 형성한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리갈하이’는 법‘좀’ 만질 줄 아는 승률 100% 괴물 변호사 고태림(진구)과 법‘만’ 믿는 정의감 100% 초짜 변호사 서재인(서은수),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변호사의 살벌하게 유쾌한 코믹 법조 활극이다. 고태림 법률 사무소의 라이벌인 B&G 로펌의 변호사 군단으로 윤박, 채정안, 정상훈이 출연한다. 

먼저 ‘가족끼리 왜이래’, ‘더 패키지’, ‘라디오 로맨스’ 등을 통해 안정적이고 개성이 강한 연기로 꾸준히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온 윤박은 고태림을 상대할 B&G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 강기석으로 분한다. 고태림 밑에서 변호사로서 이기는 방법을 배웠다. 그러나 스승과는 상반된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고태림과 짜릿한 법정 승부를 선보일 예정이다.

B&G 로펌의 정보원이자 파트너 변호사 민주경 역에는 채정안이 캐스팅됐다. 가냘프고 여린 미모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반전을 가진 변호사로, B&G의 대응책을 마련하는 실질적인 모사가다. 전작 ‘슈츠’에서 일이면 일, 스타일이면 스타일, 모든 면에서 센스 만점 변호사 비서로 활약,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채정안이 ‘리갈하이’를 통해선 진짜 변호사로 활약을 예고, 채정안표 변호사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은다.

정상훈이 연기하는 윤상구는 태림을 이기고 재기를 꿈꾸는 의욕만 넘치는 인물이다. 겉으로는 야비해 보이지만 술만 들어가면 한없이 약하고 아픔 많은 중년으로 돌변하는 상습 블랙아웃 증후군의 소유자다. 영화부터 드라마, 시트콤, 연극까지. 다방면에서 생활 밀착형 코믹 연기로 정평이 나 있는 정상훈이 ‘리갈하이’를 통해 특유의 유쾌함과 색다른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이지은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