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JTBC ‘눈이 부시게’시청률 8% 돌파거침없는 상승세 ‘눈부신’ 2막 열린다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3.04 15:17

(경기=이지은 기자) ‘눈이 부시게’가 2막을 앞두고 배우들이 직접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반환점을 돈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가 4일 방송되는 7회를 기점으로 2막을 연다. 연일 자체 최고를 갈아 치운 ‘눈이 부시게’는 시청률 8%를 돌파하며 JTBC 월화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갑자기 늙어버린 혜자의 70대 적응기는 스물다섯에 미처 느끼지 못했던 삶과 시간의 소중함을 반추하며 깊은 감동을 안기며 호평을 쏟아냈다. 유쾌한 웃음 너머의 묵직한 울림은 어디에서도 보지 못한 ‘눈이 부시게’만의 감성으로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리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아빠(안내상 분)를 구하려다 갑자기 늙어버렸지만, 긍정 마인드로 70대의 ‘오늘’을 씩씩하게 살아가는 혜자. 스물다섯으로 돌아갔던 찰나의 꿈을 훌훌 털어버린 혜자 앞에 시간을 돌리는 시계가 다시 나타났고, 홍보관의 수상한 움직임도 포착되며 2막의 전개는 시작부터 예측불가다. 늙어버린 혜자와 찬란한 순간을 포기해버린 준하의 뒤엉킨 시간이 과연 제 자리를 찾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에 2막을 앞두고 배우들이 시청자들의 궁금증에 직접 답했다. 

‘눈이 부시게’의 인기 비결, 그 호평의 중심에는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린 배우들이 있다. 김혜자와 2인 1역으로 완벽한 시너지를 선보이는 한지민은 모든 공을 김혜자에게 돌렸다. “김혜자 선생님의 연기가 깊은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촬영장에서도 따뜻한 분위기를 만들어 주셨는데, 그 따뜻함이 고스란히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전달되는 것 같다”고 존경을 보냈다. 

한층 깊어진 연기로 호평 받고 있는 남주혁은 “공감과 생각할 거리를 전해주는 대본, 김석윤 감독님의 섬세한 연출, 김혜자 선생님과 한지민 선배님의 2인 1역, 또 다른 선배들의 완벽하고 조화로운 연기”까지 빈틈없는 연기 시너지를 인기 비결로 꼽았다. 그 안에서 남주혁도 설렘과 애틋함을 불어넣고 있다. ‘손호준 등장=웃음’이라는 공식을 완성한 ‘절대 웃음 메이커’ 손호준은 “감동과 웃음이 가득한 드라마다. 무거운 내용도 편안하고 따뜻하게 표현한다”고 짚었다. 

남주혁이 꼽은 관전 포인트는 준하의 변화다. “시간을 내던져 버린 채 포기한 현재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준하가 혜자의 비밀을 알아차릴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며 “많은 사랑과 응원의 말씀을 보내주시는 시청자들께 재미있고 의미 있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다. 손호준도 “앞으로 더 감동적이고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펼쳐진다”고 전하며 “혜자가 돌린 시계의 비밀에 관심을 가져달라. 또 영수와 현주의 ‘썸’과 ‘쌈’을 오가는 로맨스가 어떻게 향해 갈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눈이 부시게’ 2막을 여는 7회는 오늘(4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이지은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