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여자 소프트볼 명문팀 해체수순으로 가나?광주 M고 학교법인 D학원 인사·비정상적 운영 논란
이성필 기자 | 승인 2019.11.03 17:19

(광주=이성필 기자) 학교법인 D학원 산하 광주 M고등학교가 미투 사건으로 큰 홍역을 치룬 여파로 2차 피해 예방 차원에서 광주시 교육청으로부터 피해 학생과 교사 간 분리 조치요구를 받았는데도 법인 이사회에서 그 특정인을 교감으로 다시 복직시켜 교장 직무대행까지 의결하여 학교에 근무를 시켜 학교 구성원들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법인 이사장의 자녀 2명이 해당학교에 교사로 근무하고 있으며 법인 이사회는 이사장의 자녀교사 중 1명을 인사위원회에서 교감으로 의결하여 교육청에 승인을 요청하였는데 불승인 난 사실이 학교 밖으로 알려져 학부모와 지역민들의 빈축을 사고 있으나 법인 이사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교육청에서 1,2년 지나면 임명하라고 하였다고 말하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과 비도덕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법인 전 이사장이 학교 운영 및 인사 전반에 관여 하는 등 법인업무에 전횡을 일삼고 있으며 교사 채용 건으로 전임 이사장이 수형생활을 6개월 동안 한 이력도 학교 구성원 사이에서 잡음이 일고 있다.

그러나 전 이사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식대 정도 요구 했다고 말하면서 그 말을 한 대가로 교도소 생활을 6개월 정도 했다고 말하였다. 

이법인은 이사장 관련 친인척이 8명 정도 근무하고 있다. 이는 사립 중·고등학교에서는 보기 드문 현상이기도 하다.

현 교장은 학교에서 교장, 교감, 교무부장, 수업 등 1인 4역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현 교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미투 사건으로 기간제 교사가 많이 투입되어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변명 아닌 변명을 하고 있다.

특히 이 학교는 기간제 교사를 교무부장에 형식적으로 임명해놓고 교장이 업무 대행을 하고 있으며 기간제 교사가 교무부장 직책을 수행하는 일은 전무후무하다고 학부모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또한 이 학교는 소프트볼 선수 성추행 의혹에 미숙한 대처 및 관리 감독 소홀로 인해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불신이 조장되어 소프트볼 명문고로 유명한 소프트볼팀이 해체 기로에 서있다.

학부모들은 법인이 지도자와 선수 학부모간 이간질 시키고 있다는 주장 하면서 학교에 대한 강한 불만을 제기하고 있어 그 귀추가 주목된다.

학교는 2년 전에 광주교육청에서 8억3천만 원 가량을 지원받아 열악했던 실내 연습구장과 선수 휴게소 등을 신축하여 선수들이 이용 하고 있다.

M고 여자 소프트볼팀은 이번 전국체육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 하였으며 3년 연속 무패를 자랑했던 명문팀이다.

이성필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16081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로 18-11  |  대표전화 : 031-466-0114
발행처 : 도민일보  |  사업자 번호 : 138-81-29766  |  발행·편집인 : 현재오  |  팩스 : 031-446-0114
도민일보 등록번호 : 경기, 아00106   |  인터넷신문 도민일보 등록 : 2007년 5월 2일 (창간일 2007년 3월 20일)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dmilbo@naver.com
Copyright © 2019 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